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반포동 서래마을에는 찻집도 많고 빙수를 먹을 수 있는 곳도 많지만
서래마을의 중심 도로 한켠에 자리를 잡고
작지만 소소하게 단골이 많은 엄지빈.. 그리고 그곳의 팥빙수를 맛보고 왔습니다.

서래마을에서 방배중학교 방면의 중앙 도로를 걸어 올라가다보면
크지 않은 인도의 길가에 탁자와 의자를 놓고 앉아 사람들이 차를 마시고 있는 모습을
볼 수 있게 됩니다. 바로 그 곳이 엄지빈.


사실 엄지빈은 아주 작은 공간에 자리 잡은 커피 전문점.
지하에 자리가 있긴 하지만 넓지 않아
어찌보면 테이크아웃을 전문으로 하는 곳처럼 보이기도 합니다.

차도쪽에는 작은 화분들이 놓여 있기도 합니다.
가격표가 적혀 있는 걸 봐서는 판매용인 것 같은데 화분은 지나치게 값이 비싼 듯.


1층은 주방이고 지하에 약간의 자리가 있습니다.
여름에는 바깥에 자리를 잡을 수 있겠지만
날씨가 추워지면 이용할 수 있는 공간이 매우 협소하겠군요.

팥빙수 5,000원.
보통의 팥빙수들이 근래 1만원을 호가하는 세태에서 참 반가운 가격인 것 같습니다.
생과일 쥬스도 주문 시 직접 갈아주는데 5,000원입니다.
계절과일도 가능한데 포도가 준비되었다고 해서 포도 쥬스도 주문해 보았습니다.

커피류는 4,000원.
10시까지 영업을 하는군요.

팥빙수에 넣는 팥은 직접 만들어 내는 것 같습니다.
한 쪽에서 팥을 식히는 중.

포토쥬스... 바로 갈아 내주는데
5분 내로 마셔야 맛이 살아있다고 하더군요..ㅋㅋ


다른 첨가물이 들어가지 않아 신선한 자연의 맛..

엄지빈 팥빙수..
이 곳 팥빙수의 마니아들도 많이 있더군요.
모양이 현대백화점 밀탑의 것과 유사해서 일단 반갑습니다.

맛을 평하자면 현대백화점 밀탑의 팥빙수에는 다소 모자라지만
나름 가격대비 먹을만한 팥빙수 중 하나이긴 한 것 같습니다.
위에 올린 대추 썬 것은 말랑말랑한 것이 아니라 바싹 말린 대추인데
이것이 맛도 강하지 않으면서 바삭한 식감을 주어 좋은 생각인 것 같습니다.
그렇지만 떡은 살짝 굳어서 그런지 밀탑의 그것만은 같지 않더군요.


직접 만들어서 그런지 통팥의 느낌과 풍미가 그대로 살아 있어
우유를 갈아만든 얼음과 어울어지는 맛.. 팥빙수 본연의 풍미를 지니고 있습니다.

더운 날씨엔 뭐니뭐니해도 빙수가 가장 어울리는 법.
엄지빈이 아니더라도 가까운 곳을 찾아 마구마구 먹어주고 싶은 하루였습니다.

엄지빈은 커피맛도 좋다고 하는데 다음에는 테이크아웃 커피도 한번 맛을 봐야겠습니다.



이 장소를 Daum지도에서 확인해보세요.
서울특별시 서초구 반포4동 | 엄지빈
도움말 Daum 지도
Posted by 스토리워커
   
여름이면 팥빙수를 잘한다는 집들을 찾아다니게 됩니다만
빙수 본연의 맛과 풍미를 고스란히 간직한 곳은 바로 이곳, 압구정 현대백화점 5층에 있는
밀탑이라고 할 수 있을 것 같습니다.

이미 유명한 맛이 되어 일부러 찾는 이들도 많아졌고
이 곳의 맛을 따라 하는 곳들이 생겨나고 있을 정도입니다만
아직가지 이곳과 똑같은 맛을 내는 곳은 아직 없는 것 같더군요.

이것이 밀크 빙수..
과일 빙수도 있고 커피 빙수도 있으나
밀탑의 자랑거리는 뭐니뭐니해도 바로 이 밀크빙수..
가격은 7,000원..  가격이 많이 올랐습니다..--;

우유를 얼렸다 갈아만든 얼음에 신선하게 만들어진 팥을 올리고
꿀에 담근 찰떡 두개를 얹어주는 밀크 빙수..

비쥬얼은 단순해 보이지만 그 맛과 조화는 다른 군더더기의 빙수들보다 단연 최고라고 할 수 있습니다.

직접 만든다는 팥은 그 알갱이가 살아 있는 것처럼 보일 정도로 신선하고(그렇지만 딱딱하지 않음)
찰떡은 입에서 쫄깃한 식감을 가져다 줍니다.

가장 큰 특징은 그냥 얼음이 아니라 우유의 맛이 그대로 느껴지는 얼음..
왜 다른 곳에서는 밍숭맹숭한 물 얼음으로 베이스를 하고 우유를 살짝 붓는 걸까요?
이렇게 얼음부터가 우유와 조화가 되어야 먹어도 먹어도 싱거워지지 않고 맛이 배가 되는 것 아닐까 싶습니다.

요렇게 떡과 팥을 더 달라하면 살짝 가져다 주기도 합니다.

가격이 좀 비싼 감도 있지만 어지럽게 데코만으로 승부하려는 빙수들과는 본질적으로 다른
빙수의 참맛을 느껴보기 위해 종종 가는 곳... 생각나는 맛이기도 합니다.

※ 장사가 너무 잘 되서 번호 받고 기다리는 시스템이었는데
얼마 전 같은 층의 커피숖을 인수했는지.. 아주 넓은 공간에서 서비스를 제공하므로
기다리거나 하는 일은 이제 드물어지기도 했습니다.
(예전 자리에 가서 없어졌다 탄식하지 말고 둘러보시길...)



Posted by 스토리워커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