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지인으로부터 대치동에 콩국수를 아주 잘 하는 집이 있다는 말을 들어왔는데
콩국수하면 강북의 오래된 맛집들이라고 생각해 왔던 고정 관념을 가진 탓에 방문을 미루다가
드디어 근처에서 늦은 점심을 해결할 일이 있어 방문해 본 맛자랑..
이름만 봐서는 뭐 그리 특별한 맛집은 아니겠거니 생각했는데 결론적으로는 가히 콩국수계의 최고봉이라고 말하고 싶습니다.

다소 늦은 시간에 방문하니 그렇게 사람들은 많지 않더군요.
이때까지는 반신반의...

흠.. TV방영이 뭐 그렇게 대수롭지는 않겠지만 그만큼 인지도는 있는 곳이라는 점..

메뉴는 그야말로 단출합니다. 칼국수냐 콩국수냐..
콩국물도 따로 파는데.. 맛을 보니 확실히 차이가 나는 콩국물이라 별도 구매해 가도 좋을 듯 싶더군요.

김치... 명동 교자 등에서 보던 생고추를 갈아 넣어 만든 김치입니다.
칼국수나 콩국수에는 이런 김치가 제격이죠.

칼국수.. 닭국물이 진하게 우려진 국물 맛이 좋고 면발도 좋습니다.
면발의 달인이라고 하더니.. 양도 많고..

그래도 이 곳의 대표 주자는 뭐니뭐니해도 콩국수..
진한 콩물이 눈에 들어오고 다소 검은색의 면과 대비를 이루어 색다른 풍미를 가져다 줍니다.

걸쭉한 것이 어찌보면 한국식 콩 소스 스파게티 같다고 해야 할까요..
맛을 보면...Delicious! 두드럽고 진한 콩국물에 국수를 비벼먹는 느낌..
국물이 진하고 너무너무 부드럽더군요.

요 콩국물이 확실히 차별화된 느낌.. 비결이 뭘까요.. 정말 콩이 달라서 그런 것일가..의구심이 가는 국물..

국수의 양도 적지 않았는데 국수도 먹고 국물까지 싹싹 비워 먹게됩니다.
마치 크림 같은 느낌.. 콩크림소스 스파게티 한 그릇 먹고 난 기분일 겁니다.

콩국수 맛있는 집이라면 몇 곳 찾아다녀보았는데 그 중에서 제일 맛있는 집이라는 평가는
비단 제 개인적인 생각만은 아닐 듯 싶습니다.
몸에도 좋다니 일석이조이기도 한 콩국수 맛집..맛자랑이었습니다.



이 장소를 Daum지도에서 확인해보세요.
서울특별시 강남구 대치2동 | 맛자랑
도움말 Daum 지도
Posted by 스토리워커
   
여름철에 시원하게 즐길 수 있는 국수 요리를 꼽아보자면
아마도 시원한 물냉면, 냉메밀소바 그리고 콩국수가 있을 것 같습니다.

냉면이나 메밀 소바를 잘 하는 집들은 집 주변에서 어렵지 않게 찾아볼 수 있기도 하지만
냉콩국수를 전문으로 하거나 잘 하는 집은 그리 쉽게 찾기는 어려운 것이기도 하죠.
중국집이나 식당 등에서  여름철이면 메뉴 다양화로 만들어 내기도 하지만 닝닝한 국물에
실망하고 돌아서곤 했던 기억이 납니다.

서울 시내에서 아마 가장 냉콩국수로 유명한 집이라고 생각되는 곳
삼성 본관 뒷편 진주회관에 다녀와 봤습니다.

진주회관.
평일 점심이면 인산인해를 이루어 제대로 맛을 보기도 힘들다는 곳.
토요일 가장 한가한 때(4시경)에 방문해 보았습니다.
그래도 사람이 많더군요. 외국인들도 있구요.

진주회관을 조박사 냉콩국수라고도 하나 보군요.

오랜 역사와 위치가 위치인 만큼
각종 매스컴에 홍보된 자료들이 벽 장식을 메우고

손님들을 많이 하는 공간도 꼬불꼬불 4군데로 나뉘어져 있더군요.
여긴 그 중 가장 안쪽..

일본에도 한국의 맛으로 소문 났는지
일본 잡지에 난 진주회관의 모습이 보이고
실제 일본인 관광객들도 많더군요. 어찌나 시끄럽던지
일본인들은 남에게 피해가 가지 않게 하는 것이 몸에 배어있다고 하던데 그건 아닌가 봅니다.
왁자지껄에 남의 시선은 아랑곳하지도 않고 큰소리로 떠드는데..거..참..
식사에 방해갈 정도였지만 참아 줍니다.

콩국수가 나오는 곳...
강원도에서 계약 재배한 콩을 가져와 만든다는군요.
요즘 유전자 변형 콩이나 뭐다 수입콩에 대한 말들이 많은데
그런 면에서는 안심.

콩국수로 유명한 집이라 콩국수류만 있는 줄 알았는데
김치볶음밥, 섞어찌개도 있고... 저녁에 한 잔 할 수 있는 고기류까지..

그래도 뭐니뭐니해도 가장 인기있는 메뉴는 냉콩국수..
8,000원...  요즘에 부쩍 음식 가격이 올랐다는 느낌이 들더군요.
김치볶음밥과 냉콩국수 하나를 주문해 봅니다.
이곳은 명동교자처럼 주문 시 선불 시스템이더군요. 사람이 너무 많이 와서 그런 것 같습니다.

김치 볶음밥을 1인분 주문하자 가져다 준 것...
바로 식탁에서 직접 볶아 먹을 수 있게 해 주는 시스템...
직접 조리해 먹으니 재미도 있고.. 재료의 신선함을 확인할 수 있어 좋더군요.

김치 볶음밥의 반찬들과 밥...

먼저 나온 야채와 고기, 버섯이 지글지글 익어갈라치면

아주머니께서 오셔서 공기밥과 함께 잘 볶아 주십니다.

기호에 맞게 더 익혀 바닥을 긁어 먹어도 좋고
그냥 불을 끄고 먹어도 좋습니다. 나름대로 맵거나 짜지않고 괜찮더군요.
콩국수 싫어하시는 분들과 방문해도 좋을 것 같습니다.

냉콩국수...뽀얀 콩국물이 시선을 압도하는군요.
그 속에 살포시 잠긴 면.

개인적으로는 잠실에 있었던 면과육의 콩국수가 더 나은 듯 싶지만
이 집이 왜 유명한지는 알 수 있을 것 같더군요.
바로 익혀 찰진 면과 고소한 콩국물의 조화.

콩국수의 생명은 뭐니뭐니해도 콩국물이죠.
짜지도 않고 아무 양념을 하지 않은 것 같지만
은근히 당기는 콩국물의 맛... 담백한 이 맛이 입맛을 당기는 것이겠죠.


김치에 싸서 먹으면 더 맛납니다.ㅋ

어느새 콩국물까지 다 비우고..
주위를 둘러보니 거의 모든 분들이 국물까지 비우시더군요.
콩으로 만들어 몸에도 좋고 시원하고..자극적이지 않은 콩국수.
여름철 별미로 즐기기엔 더 없이 좋은 메뉴 같습니다.



 
이 장소를 Daum지도에서 확인해보세요.
서울특별시 중구 소공동 | 진주회관
도움말 Daum 지도
Posted by 스토리워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