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청계천'에 해당되는 글 1건

  1. 2009.06.21 [광화문] 여름에 제격인 메밀 국수의 대명사 _ 미진
   
시원한 가스오부시 국물에 훌훌 말아 먹기 좋아
여름에 제격인 메밀 국수.
콩국수, 냉면과 함께 가히 여름의 대표주자격인 국수 음식이 아닐까 싶습니다.

메밀 국수 하면 시내에서 유명한 집들이 좀 있습니다만
아무래도 미진 만큼 오래되고 유명한 집도 없을 것 같더군요.
원래 있던 교보생명 빌딩 뒤가 재개발 구역으로 지정되어 철거와 함께 없어지는 것이
아닌가 싶었었는데 다행히도 얼마 떨어지지 않은 주상복합 건물의 1층에 다시 자리를 잡았습니다.

 
이 건물에 서린낙지를 비롯해 주변의 맛집이었다가 철거된 집들이 옮겨온 것을 보니
내심 반가운 마음이 들더군요.
 
미진에는 메밀국수만 메뉴가 있는 것은 아니지만 뭐니뭐니해도 대표주자는 메밀 국수.
주전자에 메밀 국수를 말아먹을 국물이 나옵니다.

국물에 가미할 갈은 무와 파, 겨자가 빠지면 섭섭하겠죠.

메일이 건강에 좋다는 미진의 설명 문구..ㅋ
먹고 뒤돌아서면 소화가 되버리는 듯 아쉬움이 남는 걸 보면
그리 부담스러운 음식이 아닌 건 맞는 것 같더군요.

의외로 차림표의 메뉴는 다양...

오호..안주까지..
사람들이 많이 붐비는 시간에 줄이 길게 늘어서기 마련인데
여유있게 술 한잔 하기엔 다소 어렵지 않을까 싶습니다.



미진의 냉메밀 1인분 6,000원.

요렇게 1인분에 두 판을 줍니다.
이것도 모자라 한 분이서 3~4인분을 주문해사 드시는 분들이 보이더군요..헉..

국물을 붓고 메밀장을 잘 조리한 다음..

메밀 국수를 말아 훌훌 말아 먹습니다.
살얼음이 동동 뜬 국물이 나오는 집들을 봤었는데
그에 비해서는 여름철 별미로 살짝 아쉬운 생각이 들더군요.
좀 더 메밀 육수가 차가웠으면 하는 바램입니다.
맛은 생각나는 맛있는 메밀 국수의 맛 그대로입니다.
회전율이 높아 그런지 면이 바로 익혀 나오는 관계로 면이 불지 않아 맛있고
두 판이 게눈 감추듯 사라져 버린다는 사실.

기본 반찬.. 뭐 메밀 국수에 반찬은 별도로 필요하지 않을 듯 싶습니다.

요건 메밀 국수만 먹기엔 출출할 듯 싶어 주문해 본
메밀 전병.. 5,000원.

속은 마치 만두속 같은 느낌이면서
국수와 함께 먹기에 어울리는 맛..
냉면집에서 으례 만두를 먹듯 많은 테이블에서 국수와 함께 먹고 있더군요.

장소 이전에 대한 홍보가 아직 이루어지지 않은 듯 싶었지만
이미 많은 단골들이 찾아 문전성시를 이루는 미진.. 늦은 시간까지 영업한다고 합니다.

청계천 나들이 또는 광화문에 들렸다가 출출하면 생각날만한 곳...
특히 여름에 어울리는 맛.. 미진의 메밀국수였습니다.



이 장소를 Daum지도에서 확인해보세요.
서울특별시 종로구 종로1.2.3.4가동 | 미진
도움말 Daum 지도
Posted by 스토리워커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