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대로변 건물이지만 눈에 띄지 않는 건물 뒷편에 위치해 있으면서
많은 동네 주민들로부터 호응을 얻고 있는 작지만 강한 커피 전문점 창해를 소개합니다.


요즘 송파구에는 동네 골목 골목에 작고 아기자기한 커피 전문점들이 많이 생기고 있다죠.
그 중 한 곳입니다. 골목 뒷쪽이지만 앞에 작은 테라스도 있고 더욱 운치가 있게 느껴지는 곳입니다.


커피를 직접 볶고 갈아 내주는 커피 전문점... 상당한 내공을 요하는 것임에도 불구하고
가까운 곳에서 만나볼 수 있다니.. 골목길의 완소집이란 바로 이런 곳을 말하는 것이겠죠.

스페셜 커피도 있고..


에스프레소 커피도 있습니다.
아메리카노가 2,500원... 상당히 저렴한 가격..
주변에 대형 프랜차이즈 커피 전문점이 있지만 그런 곳에 갈 이유가 없겠죠.

와플과의 셋트 메뉴도 있습니다.


아이스 아메리카노.. 신선한 커피에서만 볼 수 있는 크레마..

와플의 구성과 맛도 일품...



내부도 작지만 세련된 색감과 배치가 훌륭합니다.

작은 공간들이지만 있을 건 다 있는곳..
커피 볶고 갈고 내리는 모든 것이 이 곳에서 이루어지더군요.
정감이 가는 공간입니다. 볶은 원두도 판매.






일요일은 쉰다는 점을 유의해야겠죠.



요 명함 뒷편에 도장도 찍어주는 도장 찍기 이벤트도 시행 중...

동네에 이런 커피집 하나 있으면 동네에도 정감이 많이 가기마련이겠죠.
계속해서 이런 곳들이 많아지고 오래가길 희망해 봅니다.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이 장소를 Daum지도에서 확인해보세요.
서울특별시 송파구 삼전동 | 창해카폐
도움말 Daum 지도
Posted by 스토리워커
   
최근 와플 전문점을 표방하는 카페들이 많이 생기고는 있지만
특별한 토핑과 형태로 인기를 끄는 곳이 있다고 해서 찾아가본 이대입구의 스윗플라워팩토리.

예전 '하루에'가 있던 자리에 개조를 해서 문을 열었더군요.
이화여자대학교 정문에서 그리 멀지 않은 곳에 있습니다.


샌드와플와 디저트들만 있는 줄 알았는데 오무라이스도 있고 먹음직스러운 식사거리도 꽤 있더군요.
물론 무더위를 식혀줄 빙수들까지..
다음엔 브런치 먹으러 한번 와야겠습니다.

좋은 재료들만 사용한다는
Sweet Flour Factory.

와플의 종류가 정말 많더군요.

세트 메뉴도 있고

대학가라서 그런지 가격도 대체로 저렴한 편.

실내 인테리어는 고급스러워보이기도 하고 한편으론 패밀리레스토랑 같아 보이기도 하는 것이
일부의 인테리어는 하루에의 인테리어를 그대로 쓰고 있는 것 같습니다.

자리는 넉넉하고 공간도 넓으니 기다리는 걱정은 하지 않아도 될 듯 하더군요.

와플 진열대.. 이미 많은 와플이 팔려나간 후라 몇 종류 남지 않았더군요.

요건 디스플레이용이고..

실제 판매되는 와플들...
와플의 중간과 외부에 토핑을 얹고 반으로 접어 만든 와플샌드입니다.


제법 재미있고 아기자기한 인테리어 소품들을 갖추어져 있기도 합니다.

와플샌드를 여러 개 구입하면 이와 같은 박스로 예쁘게 포장을 해 준다고 하더군요.
선물용으로도 좋을 것 같습니다.

와플에 대한 나름대로의 철학이 있는 듯한 안내 문구들.
아이스크림도 직접 만든다니..어느정도의 정성이 느껴집니다.

빙수와 와플샌드 2개, 커피를 주문해 봤습니다.
와플샌드 하나는 커피와 결합한 세트 메뉴..

먹음직스러운 와플 샌드.

싱싱한 산딸기가 어우러져서 와플도 신선하게 느껴지는 느낌..
바삭한 식감은 좀 덜하지만 내용물과 두께가 알차서 나름 샌드와플이 이런것이구나하고
느껴볼 수 있는 풍미를 지니고 있습니다. 

직접 만든 아이스크림을 얹은 녹차빙수(6,400원)
가격도 적당하고 구성도 나름 괜찮더군요.


잘 만들어진 팥과 아이스크림...그리고 녹차 얼음의 조화..
압구정 밀탑 만큼은 아니지만 나름 무더운 여름을 나기에 무난한 동반자로서의 면모를 갖추고는 있습니다.

무엇을 주문하든지 도장을 찍어준다는 점이 마음에 들고
재료에 충실하겠다는 명함의 문구에 한번 더 믿음이 가더군요.

다른 곳에도 지점이 있는 것 같은데
다음에는 11시쯤 맞춰와서 브런치를 한번 먹어봐야 겠다는 생각이 들었습니다.
이대앞에는 괜찮은 군것질 거리들이 숨어 있어 하나 둘씩 찾아다녀 보는 것도 재미있더군요.
차를 가져간다면 주차의 문제가 조금 있긴 하지만 볼 것 많고 먹을 것 많은 이대입구인 것 같습니다.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이 장소를 Daum지도에서 확인해보세요.
서울특별시 서대문구 신촌동 | 이대입구
도움말 Daum 지도
Posted by 스토리워커
   
독특한 인테리어와 분위기, 그리고 맛있는 와플로 알려진
이태원의 닐스 야드.
닐스 야드가 표방하고 있는 바와 같이 진정
Dessert Specialty Store라고 해야 할 것 같습니다.

이태원 해밀턴 호텔 옆 쪽의 대로변 2층에 위치하고 있습니다.

흠.. 닐스야드라고 명명지은 이유가 분명 있었는데
그만 기억 너머로 묻어버린 관계로 지금 시점에서는 적지를 못하겠군요.
여하튼 닐스 야드에는 나름의 의미가 있습니다.

와플과 더불어 키슈도 맛있다고 하던데 키슈는 맛을 보지 못했습니다.
그 외 다양한 메뉴들을 구비.

닐스 야드는 거리를 연상시키는 인테리어로 꾸며져 있는데
흡사 연극 무대 같다는 생각도 들더군요. 여기저기 소품들도 있고 배경이며 조명이며
모두 어느 닐스 야드라는 거리로 꾸며 놓았습니다.

낮에는 브런치 메뉴도 운영을 하고 있더군요.
주말 낮에 오면 좋을 것 같습니다.

와플 메뉴.  이 중 가장 잘나간다는 멀티베리와플(13,500원)을 주문해 봅니다.

각 벽면마다 조금씩 느낌과 테마가 다른 듯 한데
이쪽은 닐스 야드 거리의 또다른 상점으로 테마를 잡은 듯 합니다.
실내이면서도 마치 상점 밖의 의자들인 것 같군요.

이쪽은 복도 바닥과 벽의 모양으로 거리의 모양을 조성해 놓았고..

영국의 코벤트 가든을 모방한 듯
실내에 거리 표지판 같은 것도 보입니다.
아무튼 지루하지 않게 만들어 놓긴 했더군요.

창가 쪽은 이처럼 조금 높은 자리로 조성..

카페라떼 (5,500원)

아이스 아메리카노(5,000원)

와플을 찍어먹는 꿀(?)과 쨈...

드디어 멀티베리 와플이 나왔습니다.
이름에서와 같이 다양한 베리들이 토핑으로 얹어져 나오더군요.

토핑과 딸기 아이스크림으로 연출된 멀티베리 와플..

베리류가 얹어져서 그런지 너무 달거나 느끼하지만도 않아 좋더군요.
블랙베리는 신 느낌..

창가에 자리가 비어 자리를 옮겼는데
별건 아니더라도 이태원 거리가 내려다 보여 분위기 좋더군요.ㅋ

닐스야드의 주방 겸 카운터..

실내지만 거리와 같은 분위기..

저 안쪽은 또다른 느낌의 공간이 있습니다.
생각보다 공간이 넓더군요.

전체적인 메뉴들은 퍼 와 봤습니다.
케익류도 예사롭지 않으면서 참 다양합니다.

브런치 메뉴들..

커피류..

샌드위치와 키슈, 샐러드 등 간단한 요기꺼리들도 있습니다.
낮에 한번 와 봐야겠다는 생각이..

오전 11시부터 오후 11시까지..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Posted by 스토리워커
   
서래 마을의 메인 도로라고 할 수 있는 방배중학교-사평로가 아닌
방배중학교에서 이수역 방향으로 내려오다보면 오른편에 보이는 주황색의 차양막이 걸린 가게.
바로 세시세라입니다.  와플과 브런치, 각종 먹거리로 잘 알려진 곳이죠.


내부에도 자리가 많지만 날이 괜찮다면
테라스쪽 자리에 앉는 것이 더 좋더군요.

테라스에 앉아 있으니 이태원 분위기가 납니다.
서래 마을도 이제 점차 대형 매장에 이런 곳도 생겨가고 있군요.

내부의 모습.. 인테리어나 분위기가 미국의 어느 허름한 식당 같아 보입니다.
블랙커피와 토스트가 나오는 그런 식당말이죠.

다소 이국적인 컨셉으로 꾸민 듯 해 보입니다.

세시세라를 대표하는 저 그림.. 재미있군요.

인테리어는 미국의 어느 평범한 식당 같은데
메뉴는 다소 고급스럽게 신경을 쓴 모습입니다.
브런치 메뉴가 잘 되어 있군요. 언제 한번 주말에 와서 먹어봐야겠습니다.

디저트 거리들..
여긴 커피 값이 조금 비싼데 디저트 가격은 그에 비하면 다소 저렴한 편.
차 안마시고 디저트만 먹고 가는게 더 나을 수도..ㅋ

식사 거리를 파는 만큼... 맥주도 팝니다.

요건 테이트아웃 시의 가격입니다.
테이크아웃 시의 가격이 다른 곳의 비테이크아웃 가격과 맞먹거나 더 비쌉니다.
그만큼 조금 비싸다는 말..

빙수들... 10% VAT 추가라니..
한국에 있으면서 따로 10% 추가하는 메뉴판이라니 이런 것들은 좀 마음에 안드는 부분..
로마에 가면 로마 메뉴판을 만들어야..


아이스 카페라떼(8,500원)

에스프레소 마끼아또(8,000원)

커피 맛은 비싼 만큼 괜찮더군요.

와플과 아이스크림(12,000원)

와플이 좀 작고 아이스크림도 작은데
그래도 와플이 제대로 구워져 있습니다.
어느 곳에 가면 아이스크림을 얹거나 습기많은 시럽이 뿌려나와
푸석푸석한 와플을 보기도 하는데 여긴 그런대로 바싹 구운 느낌..

함께 먹는 것들..

시럽도 좀 뿌려주고.. 와플은 맘에 들더군요.

매장의 규모나 다양한 메뉴로 볼때 서래마을에서
상당부분 명소로 잡아갈 것 같다는 생각이 들더군요.
말 그대로 프리미엄 카페...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Posted by 스토리워커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