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얼마전 삼성동 근처에 꽃게 요리로 최고의 맛과 풍미를 자랑하는 곳이
있다는 이야기를 듣고 일부러 찾아가본 꽃지.
꽃게 요리는 잘하는 집이 아니면 괜히 바가지만 썼다는 기분이 들곤 하므로
집에서 게를 사다 해 먹거나 강화도 서산집 같은 곳을 찾아가곤 했었는데
이제 서울에서도 제대로된 꽃게 전문점을 만난 것 같아 기분이 좋은 식사였습니다.

알이 꽉 찬 암게의 꽃게장..
이 집의 꽃게장은 간장을 쓰지 않고 만든다는데 도저히 믿기지가 않더군요.
순수 젖갈로만 육즙을 내어 담근다는 꽃게장... 그래서 간장 게장이라는 말을 안쓰고
꽃게장이라고 한다고 합니다.(이웃 블로그님들의 말을 인용)

꽃지의 외관 모습.. 삼상동 코엑스몰에서 그리 멀지 않으므로
코엑스몰에 들렸다 방문해 봐도 좋을 듯 싶습니다.

실내 전경... 식사 시간을 살짝 피해서 갔더니 아직 사람들이 차지 않았습니다.
그러나 곧 사람들이 들이 닥치더군요.


메뉴..
게장 1인분에 4~5만원씩 하는 삼청동의 모처와 달리 가격이 저렴한 편..
절대적인 가격은 조금 비싸보일지 몰라도 그 가격과 맛, 정성에서는 여느 간장 게장의 집들과 비교해도
손색이 없을 듯 싶습니다. 무엇보다 꽃게의 신선도 면에서는 추천하고 싶은 집.

게장 정식을 주문했는데 홍어회가 나옵니다.
삭혀진 홍어라 알싸한 맛이 코 끝을 간지럽히고.. 식전에 색다른 체험이기도 합니다.ㅋ

식전 반찬들...

미역국과 젖갈도 함께.

밥은 솥밥입니다. 나중에 누른밥도 만들어 먹을 수 있더군요.

맛도 찰기게 되어 게장을 비벼먹기 좋은 상태..ㅋ

드디어 나온 꽃게장...
게장은 집에서 만들어 먹기도 힘든 아이템인데
 이처럼 속이 꽉찬 꽃게장은 언제 어디서 먹어봤는지 기억이 나지 않습니다.ㅋ


1인분에 한마리씩 나오는데.. 크기도 작지 않고
밥 한공기 뚝딱 해치우기엔 그만..

당연 게딱지에 밥도 비벼 먹어야 되겠지요.. 속에도 알이 차 있으므로 싹싹 긁어먹어야 합니다.

지금 생각해도 군침이 넘어가는 맛.. 짜지 않으면서 달달한 기운마저 느껴지는 게장.
밥도둑이라는 말은 이래서 생겨난 것인가 싶습니다.

이 집은 꽃게탕도 예술이라는데 다음 번엔 꽃게탕도 한번 먹어봐야 하겠습니다.

포장 판매도 가능하고

예약도 가능... 홈페이지도 있더군요.

꽃게탕이라 꽃게류는 유명하다는 신사동 골목이나 그런 곳 방문 후 급 실망하여
가락동 시장으로 달려가거나 주말에 시간내어 가는 강화도 서산집이 아니면
먹지 않았었는데 서울 시내에서 모처럼 좋은 요리집은 찾았다는 기분이 들더군요.
가족 외식할때 한번 방문해도 좋을 것 같습니다.



이 장소를 Daum지도에서 확인해보세요.
서울특별시 강남구 삼성1동 | 꽃지
도움말 Daum 지도
Posted by 스토리워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