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추워지는 날씨 속엔 뭐니뭐니해도 뜨끈한 국물 음식이 제격.
그 중에서도 후루룩 먹기 좋은 우동이 생각나는 계절입니다.

많은 우동집 중 여름엔 메밀국수로 유명한 유림면의 돌냄비 우동을 소개할까 합니다.

가격이 꽤 올라 있는 상태라.. 냄비국수는 6,000원. 돌냄비는 7,000원.
돌냄비에 이것저것 많이 들어있다고는 하지만 다소 비싼 가격이긴 합니다.

밑반찬은 단무지.

푸짐해 보이는 돌냄비 우동이 나왔습니다.

오뎅, 유부, 버섯, 굴, 조개, 맛살 등등 많은 재료가 들어가 있는 돌냄비우동.

한 그릇 먹고나면 속이 든든해 지곤 합니다.

요건 냄비 국수. 냄비 국수(우동)도 나름 괜찮습니다.

소화가 금방 되는 것 같긴 하지만 출출할 때 들려 한그릇 뚝딱 먹고 길을 나서면 그만.

50년 전통의 유림면...
나름 유명 맛집이긴 하지만 가격이 다소 비싼 감이 드는 것은 저만의 생각일까요?
인심 좋고 값싼 국수, 우동 한그릇이라는 말은 옛날의 말이 되어버린 것인지.
그래도 아직 을지로엔 2,800원짜리 맛도 훌륭한 동경 우동이 있어 위안이 되곤 하는 것 같습니다.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이 장소를 Daum지도에서 확인해보세요.
서울특별시 중구 소공동 | 시청역 1호선
도움말 Daum 지도
Posted by 스토리워커
   
이제는 프랜차이즈 사업으로
여기 저기 많이 생긴 할머니 국수의 명동 본점.
원래 명동에서 유명해진 할머니 국수의 다른 분점을 가봤다가 실망이 컸었는데
명동 본점의 맛은 어떨지 방문해 봤습니다.
근래는 유명한 집이다 해서 프랜차이즈가 많이들 생기고 있는데
맛이나 분위기나 뭐 이런 복합적인 것들이 작용하는 원조집의 정서를 반영하지 못해
성공하지 못하는 사례들이 점점 많아지고 있는 듯 합니다.

별 다른 것 없지만.. 그래서 더운 맛있게 느껴지는 할머니 국수.

명동 할머니 국수집의 메뉴판.
이것 저것 많이도 하긴 합니다. 이 집에서 가장 유명한 것은 두부국수.
그러나 이 날은 할머니국수와 김치볶음밥, 김말이를 먹어 봤습니다.
두부국수는 할머니 국수에 잘게 부쉰(썰었나..?) 두부가 들어가 있습니다.

두부국수.. 사진..ㅋ
자극적이지도 않아서 해장으로도 좋은 것 같습니다.
그래서 명동에서 오랜 시간동안 사랑을 받는 것인지도 모르겠군요.

내부. 내부 역시 별다른 것 없는...
아, 이 곳 할머니 국수집은 명동에서도 아주 좁은 골목 틈바구니에 입구가 위치해 있으므로
찾아갈 때 유의를 해야 합니다. 긴가민가하며 이 근처를 서성였던 때가 생각나는군요.ㅋ

김말이... 떡볶이 소스에 버므려 나옵니다.

할머니 국수.. 그냥 뭐 보이는 바 대로 상상가는 대로의 맛을 지녔습니다.
조미료를 넣거나 하지 않은 담백한 맛이 편안하게 훌훌 넘길 수 있게 하더군요. 

김치 볶음밥... 아주 단출해 보이지만 그런대로 먹을만 합니다.
거기다가 요즘 같은 인플레 시대에 명동에선 보기드믄 저렴한 가격..

명동에서 부담없이 출출한 속을 달래기엔 오랜 역사와 전통(?)을 지닌 할머니 국수 본점을 방문해
보는 것이 속도 든든해지고 또한 뜻깊은 한끼의 식사가 될 듯 합니다.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이 장소를 Daum지도에서 확인해보세요.
서울특별시 중구 명동 | 명동할머니국수 명동본점
도움말 Daum 지도
Posted by 스토리워커
   
삼청동에 많은 맛집이 있지만 입맛 없을 때 찾을 수 있는 곳이
바로 삼청동길의 가장 안쪽에 위치한 눈나무집..!
시원한 김치말이 국수와 그에 어울리는 떡갈비로 유명한 곳이죠.

시인이기도 한 이곳의 원래 주인이 처음에 '설목헌'(雪木軒)이라는 이름을 붙였었는데
그 후 이것을 한글로 풀어낸 '눈나무집'이라는 이름으로 바뀌면서
유명해지기 시작했다고 하네요.




원래 '눈나무집'은 지금의 번듯한 4층 건물 건너 좁디 좁은 지하 공간 한켠에 자리를 잡고 있어
유명한 김치말이밥(국수)와 떡갈비를 먹기 위해 한참을 기다렸어야 했지만
길 건너에 현대적인 분위기의 4층 건물로 새단장한 분점 형태의 눈나무집을
새로 만들어 비교적 여유있고 운치있게 음식을 맛볼 수 있답니다.
지금도 길 건너 예전의 지하도 운영을 하고 있어 단골 분들은 이곳을 더 선호하기도 한다더군요.
모두 같은 맛입니다.

세련된 건물은 상층부의 3개층이 모두 눈나무집으로써 은근히 신경 써 새단장한 느낌이 나구요..
새로 지은 건물도 꽤 된걸 보면 이곳을 드나든지도 수년이 되어 가는군요.


삼청동에서는 터줏대감으로 명성이 자자한 눈나무집..

대표 메뉴는 단연 김치말이 국수 또는 밥과 떡갈비인데
김치 말이 국수는 물김치에 잔치국수 면발을 말아 김, 참기름,계란 등의 몇가지로만 맛을 내는데
자칫 심심하다고 생각하기 쉽지만 담백하고 시원한 맛, 그리고 씹히는 김치 맛이 일품입니다.
(뭐 대단한 음식은 아니지만서도)

떡갈비는 함께 파는 떡볶음과 함께 주문하는 것이 좋은데
떡볶음이라고 해서 떡볶이 같은 것을 떠올린다면 오산이고
흰떡을 아무 양념없이 떡갈비와 함께 철판에 익혀 주는데
아무 양념은 없지만 쫄깃하고 고소한 맛이 떡갈비와 함께 먹으면 그만입니다.
주문과 함께 내어주는 김치.
김치 말이 국수에 들어가는 김치 같은데 양념이 강하지 않으면서 시원한 맛.

떡갈비는 양이 많지는 않지만 떡갈비 특유의 질감과 씹는 맛이 어우러져
김치말이 국수와 더불어 오묘한 조화를 이루지요..^^

김치말이의 국수나 밥이 싫은 사람은 김치볶음밥이나 콩나물 국밥도 있으나
그리 큰 특징은 없으므로 기왕 갔으면 김치말이 국수나 밥을 먹어보는 것이 좋을 듯 합니다.


[메 뉴]
김치말이국수: 4,500원
김치말이밥: 4,500원
떡갈비(1인분): 7,000원
떡볶음(떡갈비와 함께): 3,000원
김치볶음밥: 5,000원
콩나물국밥: 4,500원
그외 동동주 및 주류...

떡갈비만 주문하면 떡갈비와 떡이 조금 나오는데
떡이 늘 부족한 감이 있으므로 떡 추가로 먹곤 합니다. 사진은 떡 추가한 모습..ㅋ

갈비 먹을 때 입가심으로 냉면을 먹듯
떡갈비와 함게 개운한 뒷맛을 책임져 줄 김치말이 국수..훌훌..
자극적인 맛이 아니라 다소 실망스러울 수도 있지만 이런 단순한 맛이
때론 생각나게 되기도 하겠죠.


요건 김치 볶음밥.  나름 괜찮습니다.

개점은 11시30분..
주말이면 길게 늘어선 줄에 합류해야 할 수도 있으니 살짝 식사 시간을 피해가는 센스도 필요합니다.
입구에서 발렛 파킹도 해 줍니다.(발렛비 별도)

[위 치]
서울 종로구 삼청동 12-5...
광화문에서 경복궁끼고 좌측으로 도는 삼청동 길에서
직진(삼청동 수제비 보다 더 들어감)하다 금융연수원 지난
삼거리에서 감사원 방향으로 가지 말고 계속 직진하다보면
30m 좌우측에 '눈나무집'이 보입니다.
[연락처]
전화 02-739-6742


저작자 표시
신고
Posted by 스토리워커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