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관악산'에 해당되는 글 1건

  1. 2009.11.01 [관악산] 가을 빛 물드는 관악산 둘러보기
   
서울을 둘러싸고 있는 산 중에서
남쪽에 위치해 있고 빼어난 경치를 자랑하는 관악산.
정상까지 2시간 정도면 오를 수 있어 서울 시민들의 사랑을 받는 산이기도 합니다.

가을 빛이 물들어 가는 관악산의 모습을 담아보았습니다.

관악산 연주대의 모습..
절벽 위에 사뿐히 올라 앉은 암자의 모습이 위태로워 보이면서도 경이롭습니다.

과천 향교쪽으로 오르다 보니 입구 쪽의 주택가 감나무에 빨간 감이 탐스럽게 달렸더군요.

관악산의 정상인 연주대로 오르는 길은 여러 곳이 있으나
대표적인 곳은 서울대입구쪽에서 오르는 방법과 과천 향교쪽에서 오르는 방법이 있습니다.

과천 향교쪽에서 오르는 길은 계단이 많고 서울대입구쪽에서 오르는 길은
계단이 많지 않은 대신 경사길도 좀 있고 시간이 조금 더 걸리기도 합니다.
양쪽 중 한군데로 올라 반대편으로 내려오면 두 길을 다 걸어보는 것이니 그렇게 해도 좋겠군요.


과천 향교쪽에서 관악산으로 오르는 길.
서울대입구쪽에서 오르려면 지하철 2호선 서울대입구역에서 내려 마을 버스로 갈아타고 서울대 정문까지 와서
올라가면 되고 과천 향교쪽으로 오르려면 지하철 4호선 정부청사역에서 내려 도보로 과천향교까지 오면 됩니다.

어느새 훌쩍 가을이 다가와 나무들이 잎들을 떨구고 있더군요.

과천 향교..


정상부라고 할 수 있는 연주대까지 그리 멀지는 않은 거리..
대략 2시간이면 오를 수 있습니다.
그래도 준비 운동도 철저히 하고 평소에 체력을 단련해 놔야 힘들지 않고 오를 수 있겠죠.

가을 빛이 완연해 울긋불긋.. 색깔이 아주 좋습니다.
이 맛에 가을 산행을 하는 듯.

중간 중간 약수터가 위치해 있어 특별히 물통을 갖고 가지 않아도 목을 축일 수 있는 장점이 있습니다.

서울 시내는 은행나무로 인해 온통 노란 빛으로 물들였는데
이곳에서는 빨간 단풍잎을 볼 수 있습니다.

연주대 가기 바로 전 암자인 연주암에 도착..


드디어 연주대에 도착..

예전에는 없었는데 포토존도 구비가 되어 있더군요.

산 아래서 볼때 하얀 탁구공만 같았던 기상 관측소..
일반에게도 시간을 두고 개방하고 있습니다.

정상부에 앉아 보자니 어느 바위 위에 독수리 처럼 앉아 있는 녀석들이 눈에 띕니다.
어떤 새들일까.. 궁금함에 다가가 보니..

다름 아닌 비둘기들..
이 녀석들은 자신들이 독수리라도 된다고 생각하는 모양입니다.
포스가 느껴지는군요.

정상부에서 조금만 돌아가면 연주대의 암자에 들어가볼 수 있습니다.


아주머니들도 많이 계시던데
왠지 깎아지르는 절벽 위다 보니 다리가 후들거려 오래 못있겠더군요.


하산하는 길..

날씨도 제법 쌀쌀해지기 시작하고
멀리 단풍 놀이 가기는 거북스러운 분들이 많이 계실텐데
등잔 밑이 어둡다고 가까운 관악산 산책 한번 다녀오는 것도 이 가을의 좋은 추억이 될 수 있을 것 같습니다.




이 장소를 Daum지도에서 확인해보세요.
경기도 과천시 중앙동 | 과천향교
도움말 Daum 지도
Posted by 스토리워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