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남대문 시장에 가면 블록별로 진열되어 있는
물건들을 구경하느라 시간가는 줄 모르게 되기도 하지만
금강산도 식후경이라고 쇼핑할 때 출출해진 속을 채울 먹거리 또한 중요하지 않을 수 없을 겁니다.

남대문 시장은 갈치골목도 유명하고 또 먹자 골목이 따로 있긴 하지만
저렴하면서도 간편하고 또 푸짐한 인심과 맛으로 정평이 나 있는 칼국수 골목을
방문해 보는 것도 좋습니다. 가끔 쫄깃한 칼국수가 생각나면 일부러 가는 곳이기도 합니다.

남대문 시장의 6번(회현역 5번 출구앞) 출구쪽으로 들어가다 왼편을 보면 길고 좁은 통로를 사이에 두고
양옆으로 수 많은 음식점들이 늘어서 있는 것을 보게되는데 여기가 바로 남대문 시장 칼국수 골목.
따로 탁자가 있는 자리가 있거나 주방을 구비한 것이 아니라
각 칼국수 집의 주방, 주인 아주머니들과 마주 앉아 칼국수, 찰밥, 냉면도 먹으며
담소도 나눌 수 있는 정감어린 곳이기도 하죠.

이미 많은 분들이 점심 시간에 상관없이 저마다의 기호에 맞게 식사를 하고 있습니다.
많은 집들이 있는데 모든 집들의 메뉴가 거의 동일하고
맛도 비슷비슷하므로 잘 맞는 곳을 단골 삼아 보아도 좋을 것 같습니다.

가격은 얼마전 500원씩 올라서 냉면, 칼국수가 4000원.
그래도 저렴합니다. 거기다 이곳은 서비스 음식이 있으니까요..^^

이곳은 어느 집을 가거나 모두 한결 같이 무엇을 주문해도 서비스 냉면을 줍니다.
만약 냉면을 먹을 경우는? 아주머니께서 이야기하면 칼국수를 서비스로 줍니다.ㅋㅋ

서비스 냉면. 물론 정식으로 시킨 것보다는 양이 적은 맛배기식.(칼국수까지 먹으려면 이 정도가 적당)
그렇지만 들어갈 것은 다 들어가고 계란까지 제대로입니다.

슥슥 비벼서 매콤 달콤 비빔 냉면을 먹어주고..


냉면은 별다른 맛은 아니지만 다른 것을 먹기 전에
입맛을 돋구기엔 좋더군요. 열무김치를 얹으면 이게 바로 열무 냉면이겠죠?

드디어 나온 칼국수.
이 곳이 칼국수 골목인 이유는 바로 요 칼국수 때문이겠죠?
무엇보다 직접 만든 칼국수의 면발이 굵직하고 쫄깃..
국물도 멸치를 우려내 만든 환상의 맛... 먹어봐야 알 수 있습니다.

탱글탱글  쫄깃쫄깃..
이 골목 바로 앞에 개별적으로 유명한 칼국수 집 '한순자 칼국수집'이 있는데
가격도 그렇고 서비스도 맛도 거의 비슷합니다.
단골을 삼으면 아주머니가 이것저것 챙겨주시고 양도 더 달라면 얼마든지 더 주시더군요.

요건 바로 찰밥 또는 보리밥에 들어가는 야채들.. 인심만큼이나 수북하군요.

찰밥, 보리밥은 밥의 종류에 따라 선택할 수 있고
각종 야채와 슥슥 비벼 먹을 수 있는 메뉴입니다.
밥에는 된장국이 나오고.. 역시 서비스 냉면도 제공됩니다..^^

남녀 노소 할 것 없이 주인과 둘러앉아 식사를 하는 모습들..
일식당에서 주방장과 교감을 이루며 식사를 하듯
이곳의 정경이 그런 것 같군요..ㅋㅋ

간혹 좁은 골목이라 찾지 못하고 지나치시는 분들이 많은데
회현역 5번 출구 앞의 요 6번 게이트로 들어가 약 30~50m 가다보면 왼편에 위치해 있습니다.


Posted by 스토리워커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