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골목길의 아기자기한 커피집들이 성시를 이루곤 했던 신사동 가로수길.
주차장이었던 공간에 어느날 우뚝 세워진 건물의 모양이 이채롭다고 생각했었는데
그 자리에 바로 커피 스미스가 들어와 있더군요.
커피 스미스 1층..

신사역 쪽으로 접어든 가로수 길의 메인 도로에서
스쿨 푸드의 바로 길 건너편 쪽에 자리 잡은 커피 스미스.
시원하게 열린 공간이 사람들의 시선을 잡아 끌더군요.

커피 스미스.

1층은 이와 같이 높은 천장과 거리와 하나가 되는 탁 트인 공간을 제시해 주고

2층은 나름대로 대형 커피 전문점으로서의 웅장함을 지니고 있습니다.
그러고보니 두가지의 모습을 지녔다고 할 수 있겠군요.
2층에 앉아 있으면 1층만큼 길거리와 하나된 느낌은 아니지만 나름 아늑한 느낌을 가져다 줍니다.

2층 역시 1층과 천장을 공유하는데
2층 역시 결코 낮지 않은 천장과 공간들.

주문은 2층에서 하게 되어 있습니다.

커피의 가격은 아주 비싸지도 아주 싸지도 않은 수준.
새벽 2시까지 영업을 한다니.. 역시 강남 중심가의 커피 전문점 답군요.

몇가지의 디저트와 베이커리류 메뉴를 지니고 있습니다.
맥주도 있고.. 토탈 카페의 느낌이 나더군요.

따로 마련되어 있는 흡연 공간.

여기 저 스미스 바게트가 명물이기도 합니다.
이 날은 브라우니와 함께 스미스 바게트 맛을 본 날.

커피와 음료, 브라우니를 먼저 주문.
낱개 포장된 브라우니라 혹시 일반 제과점에서 그냥 들여다 놓은 것은 아닐까 살짝 걱정이 되었지만
곧 그런 걱정은 사라지고 브라우니로서는 서울 시내에서 몇 곳 꼽으라면 한 곳이 될 수 있을 정도로 훌륭하더군요.
커피 맛은 이 곳 이름이 커피 스미스인 만큼 기본은 합니다.

자, 브라우니 시식 차례..

포장을 벗겨 내니 그야말로 브라운 색감의
속살을 드러내는 브라우니...

옆면을 보니 겉과 속의 재료들.. 그리고 중간 중간 들어간 충전물(?)들까지
뭔가 철학을 갖고 만든 브라우니라는 생각...

맛을 보면 슬슬 녹는 맛과 혀에서 말리는 브라우니의 치밀한 감촉..
스미스 바게트보다 커피보다 브라우니가 가장 훌륭했다는 생각입니다.

스미스 바케트.
바케트 빵을 잘 굽고 달달한 시럽으로 여민 후
생크림과 함께 내주는 스미스 바케트.

크림에 찍어 먹으면 달달하고 고소한 것이 이 놈도 출출함을 달래기엔 그만이더군요.
그러나 무엇보다 브라우니를 더 강추하고 싶긴 합니다.

신사동 가로수길을 걷다보면 식사할 곳은 많지만 정착 커피 한잔 마시기에
적당한 곳도 없고 약속을 잡으면 그 누구나 알아차릴만큼 큰 규모의 커피 전문점도
없다고 생각했었는데 만남의 장소, 커피 한잔 하기 좋은 장소로 자리를 잡아갈
커피 스미스였던 것 같습니다.

Posted by 스토리워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