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떡볶이 연구소가 생길 정도로 우리나라에선
떡볶이에 대한 관심도 많고 또한 애호가들도 많이 있습니다.
다 같은 떡볶이 같아도 맵기 정도에 따라, 또한 국물의 자작한 정도에 따라,
가공 방법과 들어가는 재료의 종류에 따라 정말 많은 떡볶이들이 존재하고 있기도 합니다.

개인적으로는 진한 소스에 양념이 범벅이 된 떡볶이를 좋아합니다만
비교적 맑은 국물에(그렇지만 맵습니다) 떡볶이를 내 놓는
압구정 신들린 떡볶이를 방문해 봤습니다.

작은 공간이지만 이미 많은 분들이 단골인 듯 하더군요.

모처럼 매운 떡볶이 맛을 볼 수 있을 것 같더군요.

메뉴는 떡볶이, 순대, 튀김, 오뎅, 김밥의 정석적인 것들입니다.

학교 앞의 떡볶이 맛이라... 무언가 향수를 자극하는 조리법인 것 같더군요.
근래 퓨전이네 뭐네 새로운 것들이 자주 나오고 있는 세태에서 옛것을 추구하는 것 또한
소구 포인트가 되고 있는 듯 싶습니다.

그리 넓지 않은 실내..
사람들이 꽉 찼었는데 마감 시간이 되어 사람들이 나가고 난 후 한 컷..

떡볶이 1인분..
다소 맑아 보이는 국물에 떡이 풍덩 빠져 있습니다.
국물은 매운편... 아주 평범해 보이지만 이런 류의 떡볶이를 좋아하시는 분들에겐 안성 맞춤일 듯.

순대도 주문해 봤습니다. 제법 찰진 것이 개인적으로는 떡볶이보다 순대에 1표 더 주고 싶더군요.ㅋ



Posted by 스토리워커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