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을지로 및 충무로 일대의 골목길에는
다소 낡은 외관이긴 하지만 정말 오래된 손맛의 맛집들이
곳곳에 포진해 있기도 합니다.
깔끔하고 깨끗한 식당가의 식당들은 아니지만
오래된 세월만큼이나 구수한 인심과 손맛은 좀 더 특별한 의미로 다가오는 것 같아
더욱 정겹게 느껴지기도 하죠.

그 중에서 을지로의 삼풍상가 옆에 위치한 황평집 닭곰탕을 소개해 볼까 합니다.

다소 낡은 건물과 별로 좋지 않은 입지에 위치한 황평집 닭곰탕.
그러나 벌써 40년 전통이라니..
이 집 때문인지는 몰라도 주변에 닭곰탕 전문점들이 꽤 늘어서 있기도 합니다.

특은 뭐 껍데기 및 고기가 더 많이 들어간 것 같고
국물은 모두 같습니다.
닭무침 등을 안주삼아 술한잔 해도 좋겠군요.

닭곰탕에 빠질 수 없는 깍두기. 닭곰탕과 딱 어울리는 맛.

닭곰탕이 나왔습니다. 그리 훌륭해 보이지는 않아도
한끼 식사로는 든든한 닭곰탕 한 사발.

잘 찢어진 닭고기가 제법 들어 있습니다.


닭 국물에 밥을 말아 훌훌 떠 먹으면
먹기 불편한 삼계탕 보다 먹기는 더 나은 듯 ...

든든하게 속을 채워주는 닭곰탕.
너무 진하지도 않고 너무 싱겁지도 않아 딱 좋은 상태.
이것이 바로 40년간 닭곰탕 하나로만 승부한 손맛이겠죠?



Posted by 스토리워커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