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서울 시내, 특히 강남 지역에서
가장 번화한 곳을 꼽으라면 단연 강남역 일대라고 할 수 있을 것 같습니다.
강남역은 크게 강남대로를 사이에 두고 6번(5번)출구쪽과 7번 출구 시티극장 쪽으로 나뉘어지는데
오늘은 강남역 6번 출구쪽 둘러보기 먼저 해 보겠습니다.

너무 많은 아이템과 상가들이 밀집해 있어 어디서 어떻게 소개를 해야할지..
강남역 일대는 정말 하루가 다르게 변화하고 많은 이들이 몰리는 곳이라고 해야 할 듯 싶습니다.


강남역 6번 출구쪽은 극장 cinus가 있는 5번 출구 앞에서부터
교보빌딩 네거리까지라고 볼 수 있겠는데
고기구이골목, 떡볶이 골목, 기타.. 여흥을 즐길 수 있는 음식점과 카페가 즐비..
아이템의 갯수로 치자면 서울에서 가장 번화한 곳이 아닐까 싶습니다.

강남역 지하도.
많은 이들의 약속 장소로도 쓰이는데
이곳에도 작은 음식점, 상가들이 꽤 들어차 있습니다.
퇴근 시간 무렵에는 지하철 통로 부분은 발 디딜틈이 없어 지기도 하죠.

전설의 뉴욕 제과..
나이가 어린 분들은 잘 모르겠지만
강남역 하면 뉴욕 제과였죠.
저 곳에서 미팅도 하고 약속도 하고... 강남역이 지금과 같이 대번화하기 이전부터
강남역의 유명인사이기도 했던 뉴욕제과.
6번 출구에서 나와 좀 걷다보면 바로 보입니다.

원래 5번 출구 앞쪽에는 마르쉐를 비롯해 델리 같은 음식점이 들어찬 건물이 하나 있었는데
지금은 거대한 빌딩으로 신축 중이더군요.
대신 5번 출구쪽으로 돌아서 가다보면 일마레, 노리타, TGI, 베니건스 같은 유명 음식점들이
눈에 들어오곤 합니다.
일마레의 분위기를 좋아하시는 분들도 있고 한데
제 생각에는 강남역에 오셨다면 일마레 보다는 길 맞은 편 건물 위에 있는
노리타 가든↓을 추천하고 싶습니다.

노리타 가든..   5번출구로 나가 꺽어진 골목에서 오른쪽 위를 보시면 저렇게 간판이 보입니다.
 
예약을 하시는 것이 좋은데 예약 없이 갔다가는 특별한 날이나 주말 저녁이면 많은 시간을 기다려야 되는 곳..
맛, 분위기 모두 굿인 곳입니다. 강남역의 명소...
 
노리타가든 건물 아래쪽에는 하우스 맥주가 선풍을 불러일으키기 시작할 무렵
생겨난 옥토버페스트가 있습니다. 안주도 색다르고 직접 양조기를 갖추고 만들어내는 맥주의 풍미도
그런대로 괜찮더군요.  강남역에는 직접 제조하는 하우스 맥주 전문점들이 몇 곳 있습니다. 규모도 크기도 하고..
명동에서 만날 수 있었던 딤섬으로 유명한 식당 딘타이펑..
명동에 이어 강남역에도 지점을 냈군요.
개인적으로는 명동에서도 딘타이펑보다 가격도 저렴하면서
다양한 요리를 갖춘 꽁시면관 같은 곳이 더 좋다고 생각하므로 패스.
중심가쪽에 지하로 내려가는 입구가 있는 헤세드..
 
아주 오래전부터 몇번 가본 곳인데..
입구만 저렇게 달랑 나와 있어도 내부 공간은 무척 넓습니다.
 
요즘 분위기는 모르겠지만 맥주 한잔 하러 들릴만한 곳입니다.

지하철 입구와 접하는 강남대로의 뒷쪽 골목이 진정한 강남역 6번 출구 블럭이라고 할 수 있겠는데
대체로 술한잔 하기 좋은 곳들이 밀집해 있습니다.
 
오래된 닭갈비집과 맛깔난 안주로 추천해 드리고 싶은 일본식 생활주점(?) 신주쿠..

롤 전문점도 커다란 규모로 생겨 있더군요.  바로 옆에는 대형 하겐다즈 아이스크림 매장이 있습니다.

지오다노 끼고 우회전하면 늘 자리잡고 있는 떡볶이 마차 골목이 형성되어 있습니다.
출출할때는 자꾸 눈길이 가게끔 맛깔난 떡볶이와 각종 군것질거리가 유혹하는 곳..
강남역에서 추운 겨울 늦게까지 자주 술을 마셔본 사람들이라면 한번쯤은 드렸을만한 곳입니다.
옥토버페스트 말고 옥토버페스트에서 좀 더 안쪽으로 들어가면 나오는 헤르젠..
역시 하우스 맥주 전문점인데 규모면에서는 강남역에서도 수위 안에 오를 수 있을 듯..
 
사진에서만 보던 독일의 거대 맥주집의 분위기가 연상되는 곳이기도 합니다.
 
좀 조용한 분위기를 원하신다면 같은 건물 3층에 있는 하우스오브 블루로...

지도에서 '고기 구이 거리(?)'로 표시한 지역의 고기집 골목...
 
저녁 시간에 가면 여기저기서 호객행위가 성행하는데..
 
10여곳의 고기집이 몰려 있습니다.  삼겹살과 갈비살 등이 주종을 이루는데
경쟁이 되는 만큼 계란찜, 찌개, 음료수 등의 서비스를 네고하고 들어가는 것이 좋습니다.
개인적으로는 7번출구쪽 고깃집들이 더 나은 것도 같더군요.
여기에 압구정에서 유명한 코기코기와 이름이 같은 곳도 있는데 아무래도 이름만 빌린 듯..
굽는 방식과 맛이 조금 차이가 나더군요.  
명동과 마찬가지로 강남역 일대도 강남대로변을 중심으로 각종 흥미로운 노점들로 북적거리기도 합니다.


지오다노를 끼고 왼쪽으로 들어가면 나오는 강남역의 번화가..
밤에는 약간 시끄럽고 번잡스러울 수 있는 분위기입니다만 그런대로 활력을 느낄 수 있는 곳입니다.

뉴욕제과를 지나 두 블럭 정도 걸어가면 나오는 지오다노..
2층 규모의 의류 매장으로 예전엔 타워레코드가 있던 자리입니다.
 
이젠 이곳이 랜드마크로 만남 약속의 장소가 되기도 합니다.

헤르젠 맞은편 골목으로 초등학교 담 맞은편에 있는 간사이오뎅..
 
역시 간사이,홋카이도 등등 오뎅집들이 성행하기 시작하기 이전부터
영업을 시작한 곳인데.. 오뎅 국물 맛은 끝내주는 곳..
 
그러나 양에 비해서는 조금 비싸다는 느낌이 드는 곳입니다.(요즘 오뎅집이 그렇지만서도)

'1927 in Shanghi 공을기'
지상에서는 쉽게 눈에 띄지 않는데..
 
큰 대로 따라 교보빌딩 쪽으로 가다보면 이런 이정표를 만날 수 있습니다.
 
옥상에는 멋드러진 야외 테이블도 마련되어 있고 침대자리, 중국 평상식 자리 등을 배치해 놓아
편하게 앉아서 차나 음식, 와인 한잔 할 수 있는 곳.. 

강남역 지도에서 닭집 거리로 가기 전의 거리에도 몇몇 알려진 맛집과 명소가 숨어 있습니다.
점심시간 직장인들로 만원을 이루는 시골 야채 된장(비벼먹을 수 있는 갖가지 재료와 된장찌개, 계란찜 등이 무한리필)
그리고 70년 전통이라는 우동 전문점 제남..

캘리포니아롤이 보편화되던 시기.. 역시 자리를 잡고 굳건한 Raw..
샐러드와 각종 세트가 정갈하게 맛있고 역시 점심시간엔 자리 잡기가 쉽지 않더군요.

교보빌딩에 거의 다 갈때까지 수많은 맛집과 카페, 노래방 등이 있는데..
 
교보빌딩 근처에 있는 시골집 진지상..
여기도 상당히 오래된 곳으로 간판과 인테리어를 바꿔달고 탈바꿈해 졌더군요.
 
간당한 한정식으로 식사를 하실 분들은 여기도 괜찮습니다.
 
강남역은 지금은 유명해진 먹거리 아이템들이 초기에 승부를 보기 시작한 곳으로도 익히
알려져 있습니다.  특히 Raw 근방의 놀부 부대찌개는 놀부 부대찌개의 성공을 일찌기 알리기도 했던 곳..
지금도 번성하고 있고 이런 저런 먹거리가 풍성하기도 합니다.
 
(너무 먹는 아이템 위주 설명이긴 하지만.. 강남역은 아무래도 친구, 연인과 저녁 약속하기 위한 곳이 아닌가 싶습니다) 
6번출구쪽 블럭의 끝은 교보빌딩이고..
 
교보빌딩 지하에는 대형서점인 교보문고와 문구점이 들어와 있습니다. 
강남역에서 시간을 보내거나 할 경우엔 교보문고 함 돌아보심도 좋겠네요.
 
교보빌딩에서 길을 건너면 강남역 일대의 또다른 명소로 닭집들이 죽 늘어선 닭집 대로(?)가
나오고 교보빌딩 대각선 방향은 먹자골목으로 유명한 논현동이 나온다죠.
 
6번출구로 나와 강남대로를 따라 걷다가 7번 출구쪽을 바라다 보고 찍은 사진..
뭔가 가득 들어차 있는 강남역의 느낌을 살려주는 것 같아 올려봅니다.
 
개인적으로는 7번 출구쪽이 더 정감이 가는 것도 같습니다만
일장 일단이 있으니 강남 일대에서 약속 잡으시고
이곳 저곳 다양하게 돌아보신다면 강남역의 새로운 면모들을 발견하실 수
있을 것 같네요.
 
소개를 하지 못한 곳과 포스트가 많습니다만 
상세한 소개는 추후 맛집, 카페, 둘러보기에서 다시 올리도록 하겠습니다.

저작자 표시
신고
이 장소를 Daum지도에서 확인해보세요.
서울특별시 강남구 역삼1동 | 강남역사거리
도움말 Daum 지도
Posted by 스토리워커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