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가락동에는 농산물을 비롯해 축산물, 해산물을 파는
가락동 농수산물 시장이 있고 그 중 수산 시장 안에는 노량진 수산시장에 버금가는
횟집과 먹거리가 있기도 합니다.

가락동 수산 시장(강동 수산 건물) 안의 수산 시장 한켠에 있는 좌판들..
여기가 바로 회를 떠서 먹을 수 있는 식당들이라죠.
가락동도 노량진처럼 횟감만 골라 산 후 회만 쳐주고 매운탕비 따로 받는 곳도 있지만
이와 같이 굳이 돌아다니지 않고 한 곳에서 모든 것을 해결할 수 있는 곳도 많이 있습니다.

그 중 여러 지인들도 추천하는 곳 중 하나인 군산 수산..
대형 횟집 프랜차이즈와 이름이 같아서 좀 헷갈리기도 하겠지만 어쨓든..군산 수산입니다.
5번 기둥인가 그 뒤에 있더군요.

이와 같이 작은 어항을 마련해 놓고 있는데
이 녀석들 중에 하나를 고르면 되더군요.
그날 그날 아주머니께서 활어를 떼다가 넣어두시는 듯 합니다.

두 명이 간 관계로 우럭 한마리.. 4만원짜리 주문해 봅니다.
최근에 간 친구 녀석은 세명이 갔더니 6만원짜리를 먹어야 한다고 해서 실갱이를 했다고 하는데
뭐 절대적인 가격이 조금 비싼 듯 보이지만 나오는 것이며 체감 서비스는 상대적으로 결코 비싼 것은
아니라는 생각이 드는 곳이다. 이 근처의 다른 집들도 경쟁이 되서 그런지 비슷비슷한 서비스를 제공.

먼저 내주는 장류...ㅋ

수산시장 내 작은 좌판 횟집이지만 안주거리를 먼저 내주더군요.

오호..멍게와

귀한 꼬막찜까지.. 수산 시장에서 바로 구입해서 쪄 주는 것이라서 그런지
살이 튼실합니다.

요건 군산수산에서만 주는 것 같은데... 일명 맛보기 안주격이랄까..

불에 익히면 이처럼 맛있는 즉석 안주 한접시가 됩니다.
아직 회는 나오지도 않았는데 취하겠군요.ㅋ

야채..

드디어 나온 우럭회.. 매운탕도 먹을 겸 우럭으로 했는데
두 명이서 먹기에 모자르지도 않고 적당한 양이더군요.

바로 잡아 회를 떠 주므로 역시 신선도는 최고..

회를 먹고.. 이 집의 자랑인 매운탕을 맛봅니다. 매운탕도 흥정했던 회의 가격에 포함된다는 사실..

여느 횟집의 매운탕처럼 회 뜨고 남은 뼈가 주가 아니라
들어 있는 내용물과 맛이 해물탕 수준.. 이건 또 다른 안주가 되어 술을 부르는군요.


어느 횟집에서 매운탕에 낙지와 게를 넣어줄까마는.. 역시 푸짐하고 그 맛도 일품.
회보다 이 매운탕에 점수를 더 주고 싶어집니다. 매운탕을 주문하고 그 전에 회를 맛 본 기분이랄까..

밥을 주문하면 역시 이와 같이 먹음직스러운 총각 김치와..

간장 게장 서비스..! 헉..

고객 감동은 다른 곳에 있는 것이 아니겠죠.. 간장 게장을 주문하면 밥이 나오는게 아니라
밥을 주문하면 간장 게장을 반찬으로 내주다니..

배가 불렀지만 간장게장과 매운탕 덕분에 밥 한공기를 다 비우게 된다는 사실..

가락동을 일부러 찾아가기엔 다소 외진 감이 없지 않아 있지만
좀 색다른 곳에서 시장 분위기 느껴가며 한잔 하고 싶다면 단연 추천하고 싶은 곳..
가락동 수산시장 내 군산 수산입니다.



이 장소를 Daum지도에서 확인해보세요.
서울특별시 송파구 가락1동 | 가락동시장
도움말 Daum 지도
Posted by 스토리워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