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개인적으로는 함흥냉면을 더 좋아하긴 하지만
마포 염리동에 맛좋은 평양 냉면집이 있다고 하여 찾아가본 을밀대.
평양 냉면이긴 하지만 육수 맛도 좋고 평양 냉면 특유의 메밀 냄새도 나지 않아
맛있게 먹어 보았습니다.

골목 안쪽에 위치해 있지만 이미 유명세를 떨치고 있는 곳이 되어 버린 을밀대 냉면.
이 일대에서는 냉면하면 이 곳을 꼽을 수 밖에 없을 것 같습니다.


언제부터인가 동아냉면, 해주냉면을 제외하고는 좀 고급형 냉면들은 모두 7,000원 이상으로 값이 올랐더군요.
그나마 이곳은 양이 많아 7,000원 정도의 값어치를 한다고 할 수 있을 것 같습니다.


오래전부터 을밀대가 냉면으로 유명했음을 보여주는 자료들이 벽에 걸려 있더군요.
식사 시간을 피해 갔지만 자리가 다 찬 것 같아 기다려야 하나 하고 있었는데
아주머니께서 뒤로 돌아가서 나무 문으로 들어가라고 합니다.
알고 보니 이 일대 건물 두 세개가 모두 을밀대 냉면... 유명세에 따라 먹는 곳을 조금씩 확장한 듯 싶습니다.

뒷쪽으로 돌아가면 나무 문이 나오고 고택 같은 분위기의 을밀대가 나옵니다.
한정식 집처럼 방으로 구성되어 있더군요.

먼저 육수가 나옵니다.
평양냉면집에서 나오곤 하던 풀 냄새 강한 면수가 아니라
면수에 고기 국물을 우려낸 맛있는 육수.
여름이지만 따뜻한 육수 한잔을 마시니 허한 속이 달래지는 듯한 기분.

기본 반찬.
겨자는 물냉면에 넣어 먹는 것이고 파는 간장을 부어 녹두전을 찍어 먹는 것.
녹두전 한장과 회냉면, 물냉면을 주문해 봅니다.

회 냉면.. 직접 뽑는다는 약간 두꺼운 면발의 포스가 느껴집니다.

정갈한 모양새.

요건 물냉면. 사실 냉면의 진짜 맛을 식별하려면 물냉면을 먹어봐야 겠죠?
면도 맛있고 살얼음 동동 떠 있는 국물... 포스 만큼이나 맛도 괜찮습니다.
전체적으로 싱거운 느낌인데 이것이 오히려 조미료를 넣지 않은 맛이라
먹을수록 시원하고 더 당기더군요. 자극적이지 않은 냉면 본연의 맛이라고 할까..


여튼 시원하고 거스를 것 없는 군더더기 없는 냉면의 맛.


면발은 쫄깃하다기 보다 약간 힘이 없어 보이기도 하지만
직접 뽑아 만든 메밀면의 맛이 바로 이런 것이었다는 생각이 들더군요.

녹두전도 정갈하니 맛있습니다.
냉면과 함께 먹는 전 한장.. 만두나 그런 것보다 부담스럽지 않아 더 좋은 것 같더군요.


동동주 한 사발 마시고 싶어 집니다.

바로 옆 건물 1층도 을밀대 냉면이더군요.


냉면을 주로 하는 곳이라 겨울에도 한다는 걸 알텐데
이처럼 친절하게 표기해 놓았더군요.
손님들이 많아지면 불친절해지곤 하는데
이곳은 전체적으로 일하시는 분들도 친절하고
 먹을수록 정감이 가는 곳 같습니다.
평양냉면을 먹으려면 앞으로 이 곳으로 와야겠습니다.



이 장소를 Daum지도에서 확인해보세요.
서울특별시 마포구 염리동 | 을밀대냉면
도움말 Daum 지도
Posted by 스토리워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