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평양냉면이 맛있는 집으로 꼽힌다는 이야기를 듣고
찾아가본 방이동의 봉피양.
설마하고 찾아가 본 곳이었는데 입소문이란게 무시할 것은
아니라는 사실을 다시 한번 깨닫게 된 곳이기도 합니다.

유명하고 오랜 시간동안 사람들로 북적이는 곳은 뭔가
한 두가지씩은 꼭 이유가 있더군요.

봉피양.
차를 몰고가며 주차 걱정을 했었는데 바로바로 발렛 파킹을 해 줍니다.(무료)
바로 옆에는 거대하고 으리으리한 건물의 벽제갈비집이 있는데
제가 알기로 벽제갈비와 봉피양은 같은 집안이라고 하더군요.
봉피양이 세컨 브랜드라고나 할까.. 여튼 냉면맛 갈비맛 좋은 것은 똑같은데
벽제갈비가 한 단계 업그레이드된 식당이라고 보면 좋을 것 같더군요.

입구에 들어서서 제일 먼저 눈에 띄는 것은 요 간판.
뭐 매스컴 타는게 요즘 세상에 대단할 것 없지만
그냥 맛집으로 나온 것이 아니라 냉면으로 달인의 경지에 오른 분의 솜씨라니..
그만큼 오래 연구하고 오래 만들어온 노하우가 냉면 속에 배어 있을 듯 싶습니다.

내부의 자리와

야외 분위기가 나는 바깥쪽 자리가 있습니다.


고기말고는 냉면만 하는줄 알았는데 식사 메뉴도 현란하고
고기도 참 다양하기도 하군요.
냉면이 좀 비싸보이는데 그만한 이유가 있으리라 생각해 봅니다.

냉면만 먹으러 간 것이었는데 이곳저곳에서 굽고 있는 갈비를 보니
맛도 볼 겸 이곳의 또하나 명물이라는 '돼지 본 갈비' 2인분 주문..!ㅋ

개인 기본 찬..

잘 손질되고 잘 양념된 돼지갈비..
이미 한 덩이는 석쇠 위에 올려 놓아 한 덩이와 새우만 남아 있습니다.
1인분에 새우 한 마리씩 서비스로 나오는 것 같더군요.

고기는 칼집이 잘 들어가 있는 것이
양념에 너무 절여지지도 설 절여지지도 않는 딱 좋은 상태.

칼집이 예술이군요.
뼈에 붙은 고기를 보니 진짜 갈비 맞습니다.

보기만 해도 군침이 도는 돼지갈비..
숯불에 구워서 그런지 고소하고 달달하니 입안에서 스르르 녹는 느낌..
자주 자주 뒤집어주어야 타지 않는다고 하는데 살짝 태웠군요..--;

고기를 어느 정도 먹었다 싶으면 새우도 잘 뒤집어주며 구워줍니다.

뼈다귀채 들고 뜯는 갈비...

갈비로 배가 불렀지만 봉피양의 평양냉면을 안 먹고 갈 순 없죠.
냉면이 좀 비싸다 싶었는데 고기를 먹은 뒤엔 보통 반개짜리를 시킨다고 하더군요.
그러나 두명이서 완전한 한개 주문해 봅니다. 양도 많고 국수 가락, 국물, 그릇의 포스가 느껴집니다.

현란하지 않으면서 담백함으로 맛을 전해줄 듯한 비쥬얼.


평양 냉면 한다 하는 집의 단점들은 보통 너무 면수에 치중한 나머지
풀 냄새가 많이 나고 밋밋한 맛을 전해주기 일수였는데
이곳의 평양 냉면은 좀 다릅니다. 육수도 그 자체로 맛있고 면도 질기지 않으면서 적당히 씹히는 맛이 좋습니다.


맛있는 돼지갈비와 냉면. 환상적인 궁합 중 하나라고 할 수 있겠군요.


또또팬 불고기.. 밀고 있는 거 같은데 담번엔 냉면과 함께 저것이나 한번 먹어봐야겠습니다.
포장 판매도 가능...

사람들이 봉피양, 봉피양해서 왜 그런가 했었는데
벽제갈비의 명성이 그대로 묻어나는 맛과 풍미였던 것 같습니다.
나름 주인분들이 자부심과 긍지를 가지고 있는 모습도 좋아 보이더군요.
이런 곳에서 허수룩하게 음식을 만들진 않겠죠.

여튼 송파구엔 마땅한 냉면집이 없다 생각했었는데
종종 발길이 돌려질 것 같은 맛집 발견(?확인)이었습니다. 

이 장소를 Daum지도에서 확인해보세요.
서울특별시 송파구 방이1동 | 봉피양 방이점
도움말 Daum 지도
Posted by 스토리워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