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신천에 가면 식당과 술집은 엄청나게 많지만
항상 맛있는 집, 먹을 만한 집은 두세 군데를 제외하곤 눈에 띄지 않아
불만이곤 했었습니다.
그런데 늘 이 곳 큰손 닭한마리에는 손님이 끊이지 않고 뒷편엔 별관도 있는 것을 보고
왜 일까 궁금했었는데 나름 그만한 이유가 있었더군요.

신천에도 영양센터가 있긴 한데 실망한 경험이 있고
여름이라고 삼계탕 한 그릇 먹을까하는데 집 근처이기도 한 신천에는
그럴만한 곳이 없어 잠시 고민하다 닭한마리가 마침 눈에 띄어 들어가 봤습니다.

삼계탕도 있고 다른 식사 메뉴들도 있군요.
그러나 대부분의 사람들이 닭한마리를 주문하므로
닭한마리 주문해 봅니다.

저녁 식사 시간이 시작되기 전에 갔었는데
나올 즈음엔 사람들로 차기 시작하더군요.
식사 뿐 아니라 술도 한잔 곁들이시는 분들이 많은 큰손 닭한마리.

나름 깔끔하게 나오는 밑반찬들.
사실 김치 한가지면 그만이긴 하지만 열무김치, 동치미도 괜찮더군요.

아주머니께서 그릇에 수북한 무언가를 가져다 주는데
무언가하고 보니 부추였습니다.
많은 양의 부추. 몸에 좋다는 부추이긴 하지만 좀 많다 싶었는데
닭고기와 먹다보니 모두 비워 버렸다는... 닭고기와 잘 어울리는 야채가 바로 부추 아닐까 싶습니다.

부추를 개인 접시에 덜고 소스를 뿌려 그냥 먹어도 좋고
닭고기와 함께 먹어도 좋더군요.

자, 닭 한마리가 나왔습니다.
커다란 파와 감자들.. 그리고 닭..
삼계탕에 들어갈 것들은 얼추 다 들어가 있더군요.
보글보글 끓기 시작하고 닭이 모두 익으면 국물도 먹고
닭과 떡, 감자 등 내용물을 건져 소스에 버므린 부추와 함께 먹는 것.
닭 한마리라는게 이런 것이었군요.


그냥 삼계탕 한그릇 먹는 것 보다 더 몸에 좋을 것 같습니다.
느끼하지도 않고 말이죠.

고기와 국물을 어느 정도 먹었다 싶으면 추가로 칼국수 사리를 주문해서
넣어 먹을 수 있습니다. 그 이후론 또 밥을 볶아 먹을 수 있는데 다른 테이블에서는
밥까지 볶아 싹싹 비우는 모습까지 보았지만 칼국수까지만도 배가 불러 밥 볶아 먹기는 포기..ㅋ

칼국수가 익으니 바로 닭칼국수가 되어 버리는군요.
이런걸 1석 2조라고 할까.. 삼계탕으로는 시도 불가능한 확장이기도 합니다.

12시까지 영업.
복날이다 보양이다 해서 그냥 삼계탕을 먹을 것이 아니라
이처럼 몸에 좋은 야채인 부추와 함께 곁들일 수 있고
나중엔 칼국수까지 먹을 수 있는 닭한마리 요리.
더욱이 술 한잔과 함께라면 든든한 국물과 함께 추천하고 싶은 곳이기도 합니다.



이 장소를 Daum지도에서 확인해보세요.
서울특별시 송파구 잠실본동 | 큰손 닭한마리
도움말 Daum 지도
Posted by 스토리워커